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e4k 목동 학원
  2. e4k 기사보기

e4k 기사보기

2003. 8. 21. □■ 모닝스페셜 (EBS) ■□
 

같이 저작활동을 하던 e4k 멤버들인 Max(미국계 캐나다인), Marwan(캐나다인)과 함께 EBS의 Morning Special에

초대된 적이 있는데, 아래에서 '내용듣기'를 클릭하시면 내용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 내용듣기

 

 

 

2008. 12. 17. □■ FOCUS ■□

 

 

 

2004. 7. 28. □■ 영어잘하려면(Sevendays-잡지 인터뷰) ■□

 

 

 

 

2004. 7. 7. □■ Sevendays(주간지) ■□

 

 

 

 

2004. 7. 12. □■ 한국경제신문 ■□

 

 

 

 

2002. 10. 7. □■ English Talk Box 소개 (Metro) ■□

     
 

English Talk Box (e4k지음, 능률영어사) 한국인의 영어교육에 이바지 하기로 의기투합한 한국인, 영국인, 캐나다인 등 세 명의 영어 저술가가 활용에 주안점을 두고 쓴 영어 회화책이다. 한국인, 영국인, 캐나다인 세 남자가 음주, 취미, 데이트 등 일상적인 대화에서 윤회, 미신 등 진지한 대화까지 60가지 실제상황에서 나누는 현장감각 그대로의 대화가 실렸으며 재치있고, 재미난 구어 표현으로 가득차 있다. 교재의 생동감과 현장감을 그대로 재현한 테이프도 함께 있다. 듣기의 실제감을 더하기 위해 원어민 대화속도를 그대로 재현했다.

위의 글을 실어 주신, Metro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

 

 

 

 

 

2002. 9. 28. □■ 전자신문 English Talk Box 서평 ■□

 

 

English Talk Box = 현장감을 살린 영어 회화책.

이 책의 저자인 한국인, 영국인, 캐나다인 세 남자가 60여 가지 상황에서 나누는 대화가 실려있다.

특히 우리말을 읽기만 해도 재미있는 대화들이 눈길을 끈다.

테이프에도 효과음과 성우들의 연기를 통해 현장감이 녹아있다.

성덕·마크·맥스 지음, 능률영어사 펴냄, 1만6000원(테이프 별매 1만3500원)

 

[전자신문] 10면 북서핑
○ 신문게재일자 : 2002/09/28
○ 입력시간 : 2002/09/27 17:43:27
 

위의 글을 실어 주신, 전자신문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

 

English Talk Box

e4k 지음 / 능률영어사 펴냄 / 2002-09-10

이 책은 특별히 한국인을 위해 쓰여진 책이다. 실제 일상적인 미국 영어를 재미있고 흥미로운 방식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을 통해서 여러분은 어휘력이 풍부해지고 보다 유창하고 자신감이 넘치는 영어 구사력을 가지게 될 것이다. 또한 이 책의 테이프는 청취력과 발음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다.

 

 

 

 

2002. 12. 4. □■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 소식지 ■□

 

2003. 3. □■ 토익라이트 2003년 2월호 ■□

 

깡마른 영어대화를 살찌울 수 있는 팁 ★★★

 

영어 회화를 책으로 구성을 할 때의 가장 곤란한 점은 '증발하기 쉬운' 담화 상황을 활자화하는 데서 비롯된다. 다시 말해서, 실생활이 얼마나 충실하게 반영될 것인가, 그것에 영어회화 책의 성패가 달려 있다. 이 책은 그런 취지에서 쓰여진 책이다. 죽어 있는, 실제로 쓰이지 않는 표현들이 아니라, 원어민이 활용하는 표현들을 빼곡히 담은 책이다. 무엇보다도 '일상적인 상황'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미덕이라 할 수 있다.

필진의 구성 또한 한국인, 영국인, 캐나다인으로 구성되어 영어 환경의 '최대공약수'가 확보되었으며, 이 세 사람이 엮어내는 에피소드는 남다른 매력이 있다. 그리고 한국 문화와 서구 문화를 균형적으로 다루어서 최소한 외국인을 만났을 때 대화의 빈곤함을 방지할 수 있는 예방적인 백신의 기능을 담당한다. 실로 외계어가 아니라 진짜 영어인 것이다.

이 책은 또한 문화를 제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든 언어는 문화를 근간으로 하고 있는 바, 문화의 차이점을 접근하고 그것을 토론하고 서로를 발견하는 시도가 담겨 있다. 박노자 교수의 이 갖는 아이러니컬한 장점은 '가장 주관적인 동시에 가장 객관적인 문화 접근'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국외자가 갖는 시각이 맥스(Max)와 마크(Mark)를 통해 제시되고 있다. 외국인이 우리 나라 문화에 대해서 갖는 시각을 미리 챙겨두면 후일에 외국인을 만났을 때 훨씬 수월하게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기존의 영어 회화책은 이른바 'Situation English'만을 지향하여 그것을 학습자의 입에 올려두는 데, 즉 발화하는 데 실패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책은 'Expression! Box'에서 상황별 용례를 제시하고 'Talk Tips'에서는 표현을 기능별로 분류하였다. 회화에서는 '기능(function)', 즉 상황에 근거한 대화가 강조가 되는데 바로 이 점을 시도한 것이 이 책의 커다란 매력이다.

이 책에 대한 학습자들의 부담은 너무 유려하게 영어를 구사하는 사람들이 등장을 하다 보니,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말문을 열 때 필요한 표현(opener)의 소개가 다소 부족한 듯하다. 물론 'Expression! Box'와 'Talk Tips'에서 그 장치를 마련하기는 했지만, 어눌한 한국인을 설정했다면 훨씬 더 흥미로운 구성이 되었으리라 생각된다.

그리고 원어민들이 선호하는 표현들이 주류를 이루다 보니 격의없는 표현들이 상당 부분 차지한다. 이러한 표현들을 일반인이 어색하지 않게 쓰기란 거의 불가능하지 않나 싶다. 외국인이 코미디에서나 볼 수 있는 우리말 유행어를 쓰는 것 같은 느낌을 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구문 생성을 못 하는데, 쓰는 표현은 유려하다면 위화감이 있지 않을까, 기우를 가져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소에 영화, 시트콤 시청을 좋아하는 분, 영미 문화권에 대해서 관심이 많은 분, 그리고 젊은 영미인들을 자주 만날 기회가 있는 분에게 본서는 보물 같은 책이 될 것이다. 구어체 영어에 대한 첩경을 마련하고 싶은 분 또한 이 책의 노정에 동참해 보기를 강권한다.

정득권 영어 칼럼니스트



팝업닫기